은혜의나눔

  • 홈 >
  • BASIC청년부 >
  • 은혜의나눔




은혜의나눔
시편 94편 운영자 2018-03-22
  • 추천 0
  • 댓글 0
  • 조회 145

http://cellchurch.onmam.com/bbs/bbsView/100/5400316

 

17. 여호와께서 내게 도움이 되지 아니하셨더면
내 영혼이 벌써 침묵 속에 잠겼으리로다
18. 여호와여 나의 발이 미끄러진다고 말할 때에
주의 인자하심이 나를 붙드셨사오며
19. 내 속에 근심이 많을 때에 주의 위안이 내 영혼을
즐겁게 하시나이다


ㆍ하나님의 도우심 없이 살 수 없습니다
그의 도우심없이 우리는 매일 깊은 침묵속에
잠기고 말 것입니다

ㆍ그러나,
주님의 사랑이
주님의 강한 손이
당신을 여전히 붙들고 계심을!
그래서 우리는 때로 넘어지지만
아주 엎드려지지 아니합니다.

ㆍ내가 헛된 것을 붙잡으려할때
여전히. 조금도 번함없이
주님 손에 붙들린 내 삶.

ㆍ이것이
진정 [복된 삶 ] 아닙니까.

 

    추천

댓글 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신성한 성품 운영자 2018.03.31 0 149
다음글 육체를 따르는가 성령을 따르는가 운영자 2018.03.16 0 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