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설교말씀

  • 홈 >
  • 매주설교말씀 >
  • 담임목사설교말씀
담임목사설교말씀
2019년 06월 30일/ 예수님이 유숙하실 집 김용훈 2019-07-01
  • 추천 0
  • 댓글 0
  • 조회 160

http://cellchurch.onmam.com/bbs/bbsView/44/5602896

 

 ​[성경 본문] 누가복음 19:1-10절 (개역개정)

 

[예수님과 삭개오]

 

1 예수께서 여리고로 들어가 지나가시더라
2 삭개오라 이름하는 자가 있으니 세리장이요 또한 부자라
3 그가 예수께서 어떠한 사람인가 하여 보고자 하되 키가 작고 사람이 많아 할 수 없어
4 앞으로 달려가서 보기 위하여 돌무화과나무에 올라가니 이는 예수께서 그리로 지나가시게 됨이러라
5 예수께서 그 곳에 이르사 쳐다 보시고 이르시되 삭개오야 속히 내려오라 내가 오늘 네 집에 유하여야 하겠다 하시니
6 급히 내려와 즐거워하며 영접하거늘
7 뭇 사람이 보고 수군거려 이르되 저가 죄인의 집에 유하러 들어갔도다 하더라
8 삭개오가 서서 주께 여짜오되 주여 보시옵소서 내 소유의 절반을 가난한 자들에게 주겠사오며 만일 누구의 것을 속여 빼앗은 일이 있으면 네 갑절이나 갚겠나이다
9 예수께서 이르시되 오늘 구원이 이 집에 이르렀으니 이 사람도 아브라함의 자손임이로다
10 인자가 온 것은 잃어버린 자를 찾아 구원하려 함이니라 -아멘-​

 

 

 

​  누가복음의 저자는 헬라인 의사이며(골로새서 4:14절), 사도행전의 저자인 '누가(빛나다, 빛을 주는 자)' 입니다(누가복음 1:1-4; 사도행전 1:1절). 누가복음의 내용은 “인자가 온 것은 잃어버린 자를 찾아 구원하려 함이니라”(누가복음 19:10절)는 말씀처럼 ‘복음전도’이고, 예수님은 세상 모든 사람들을 위한 ‘구세주’이시라는 것입니다. 본문은 예수님께서 여리고를 지나가시다가 삭개오의 집에 유숙(머물다)하시는 배경입니다. 예수님께서 어떻게 삭개오의 집에 유숙하셨는지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삭개오가 예수님을 사랑했기 때문입니다(3절). 세리장 삭개오는 로마의 앞잡이가 되어 돈을 모으는 사람들의 전형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삭개오가 유대인들 앞에 나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닙니다. 그런데, 키가 작은 삭개오는 돌무화과나무에 올라가면서까지 예수님을 찾았습니다(누가복음 19:2-4절). 삭개오가 그렇게 간절하게 할 수 있었던 것은 예수님을 사랑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신자(성도)라면, 하나님을 만나고 싶은 간절한 마음으로 예배를 드려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2. 삭개오가 회개를 하였기 때문입니다(8절). ‘구원’은 자신이 죄인이라는 것을 깨닫고 회개를 하여야 받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입으로만 하는 것은 진정한 회개가 아닙니다. 본문 8절에 삭개오는 “내 소유의 절반을 가난한 자들에게 주겠사오며 만일 누구의 것을 속여 빼앗은 일이 있으면 네 갑절이나 갚겠나이다.”라고 말을 합니다. 이러한 행동은 회개를 하고, 마음에서 우러나와야 하나님께 인정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구원을 받기 위해서 하는 것이라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3. 예수님께서 구원의 선물을 주시려고, 삭개오의 집에 유숙하셨습니다(9-10절). 본문 9절에 예수님께서 삭개오의 집에서 구원을 선포하십니다. “너희는 그 은혜에 의하여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았으니 이것은 너희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선물이라”(에베소서 2:8절)는 말씀처럼, ‘구원’은 하나님께서 주시는 은혜의 선물입니다.

 

  여러분! 삭개오가 예수님을 사랑했고, 회개를 했기 때문에, 예수님께서 구원의 선물을 주시려고, 삭개오의 집에 유숙하셨습니다. 이처럼 ‘구원’은 회개와 행동이 함께 일어납니다. 여러분! ‘좋은이웃교회’의 모든 신자(성도)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간절하게 하나님을 찾으며, 만나는 은혜가 차고 넘치길 소망합니다.
 
*도움질문

 

1. 여러분! 예수님께서 어떻게 삭개오의 집에 유숙하셨습니까?

 

2. 여러분은 간절하게 하나님을 찾으며 살아가고 있습니까?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아멘”​ 

    추천

댓글 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2019년 07월 07일/ 은덕(은택)을 잊지 말라 사진 김용훈 2019.07.08 0 154
다음글 2019년 06월 23일/ 참된 자유 사진 김용훈 2019.06.24 0 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