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드림오카리나

  • 홈 >
  • 사역센터 >
  • 예드림오카리나
예드림오카리나
사랑합니다 변재원 2009-11-28
  • 추천 0
  • 댓글 0
  • 조회 500

http://cellchurch.onmam.com/bbs/bbsView/57/134864




저녁이 되어 집에 들어오니 몸도 나른하고 얼굴에는 열이 오릅니다.

토요일인 오늘은 이곳 저곳 제가 가야할 곳이 몇 군데가 있었습니다.

꼭 가고 싶은 곳도 있었지만, 아이가 마음에 걸려서 아이 스케즐에 움직

였습니다. 아이에게 엄마는 하나이기에 제가 그 자리를 지켜준 것 같아서

마음도 평안하고 흐뭇합니다.

...

집에 오니 마음 한 켠이 허전하고 그럽니다.

생각나는 사람이 있어서 위로하려고 전화를 했는데,

대려 제 마음이 위로를 받았습니다.

주님은 아시는가 봅니다. 내가 아무말 안해도 내가 듣고 싶어하는 말,

내가 좋아하는 말 그것을 아시나 봅니다.

저는 주님께 드릴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렇다고 저는 하나님과의 약속도 잘 지키지 못합니다.

기도를 드리지도 못했습니다.

주님 앞에서 나는 정말 작은 사람이 됩니다.

오늘 통화하신 분이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주님을 사랑하는 마음만 있으면 된다고...


갑자기 눈에는 눈물이 나왔습니다. 애써 감췄지만 그랬습니다.

제 마음, 제겐 주님을 사랑하는 마음 그것은 있습니다.

덜 익은 감인채로, 신 파인애플처럼 주앞에 서 있지만,

이런 나의 모습으로도 주님을 사랑할 수 있어 감사했습니다.

주님의 사랑을 생각하니까, 그 동안에 주님이 주신 은혜들이

떠올라서 눈물이 났나 봅니다.  그리고  많은 마음의 빚을 탕감받은 기분이

들어서 시원했습니다.

내일은 주님께로 더 가까이 나아가고 싶어집니다.





    추천

댓글 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만남 [2] 변재원 2010.01.11 0 558
다음글 2009년 추수감사절 목장축제 야곱의축복 손민호 2009.11.16 0 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