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옥.합

  • 홈 >
  • BASIC청년부 >
  • 청.년.옥.합


 

청.년.옥.합
신앙의 낭만 서민기 2017-02-03
  • 추천 0
  • 댓글 0
  • 조회 386

http://cellchurch.onmam.com/bbs/bbsView/114/5227648

[성경본문] 빌립보서3:20-21절 개역한글

20. 오직 우리의 시민권은 하늘에 있는지라 거기로서 구원하는 자 곧 주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노니

21. 그가 만물을 자기에게 복종케 하실 수 있는 자의 역사로 우리의 낮은 몸을 자기 영광의 몸의 형체와 같이 변케 하시리라

제공: 대한성서공회

 신앙의 낭만

1. 여행은 낭만입니다. 일상을 벗어나 새로운 곳으로 떠나는 시간은 들에 핀 꽃도,

시끄러운 자동차의 클락션 소리도... 모든 것이 낭만으로 다가오지요.

네팔에서 걸었던 지저분한 골목길, 공항에서 맡은 찐 공기냄새... 네팔 사람들에게는

평범한 ‘일상’이었겠지만, 여행자였던 저에게는 모든 것이 아름다운 추억이요, 낭만을 누리는 시간이었습니다.

 

2. 바울은 우리의 신민권이 ‘하늘’에 있다고 했습니다.

우리는 다 하나님께로부터 ‘비자’를 받아 이 땅에 온 ‘여행자’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각자에게 주어진 이 땅에서의 시간은 다 다릅니다. 그러나 우리가 하나님께로부터 온 ‘나그네’라는 것을 기억할 때, 우리는 일상 속에서 신앙의 낭만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이 땅의 삶이 전부처럼 사는 세상은 끝없이 모으고, 쌓고, 자기의 이름을 남기는 것에 가치를 두고 살아가지만, 그 가운데 하늘의 시민권을 갖고 ‘부활의 소망’으로 사는 성도는 이 땅에서 ‘천국의 나그네’로써 ‘신앙의 낭만’을 누리고 사는 것입니다.

 

3. ‘신앙의 낭만’을 가진 자에게는 모든 가치가 새롭습니다.

초대교회 성도들이 재산을 팔아 공유했던 이유는, 자선사업을 한 것이 아닙니다. 부활의 생명을 소유했다는 사실을 믿었기에 이 땅에서의 물질에 대한 새로운 가치를 갖게 된 것입니다.

물질도, 시간도, 영혼에 대한 가치도... 신앙의 낭만을 가진 자에게는 모든 가치가 새롭습니다.

이 땅이 전부인것처럼 살아가는 이들이 보지 못하는 것들을 보기 시작한 것입니다.

 

4. 요한이 말합니다.
“보라 아버지께서 어떠한 사랑을 우리에게 베푸사 하나님의 자녀라 일컬음을 받게 하셨는가, 우리가 그러하도다”(요일3:1)

우리는 매일 보아야 합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자녀’삼으신 은혜를 바라보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자녀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다시 이 세상에 오실 때 그와 같게 될 것입니다.

2절을 보십시오.  
“사랑하는 자들아 우리가 지금은 하나님의 자녀라 장래에 어떻게 될 것은 아직 나타나지 아니하였으나 그가 나타내심이 되면 우리가 그와 같을 줄을 아는 것은 그의 계신 그대로 볼 것을 인함이니” 그와 같이 부활의 생명을 살게 될 것입니다!

 

4.  바울은 이어서, 3절에 신앙의 능력과 경건의 능력의 근원을 말합니다.
 “주를 향하여 이 소망을 가진 자마다 그의 깨끗하심과 같이 자기를 깨끗하게 하느니라”

“주를 향하여 ‘이 소망’을 가진 자마다...” 이 부활의 소망! 신앙의 낭만을 가진 자마다 예수 그리스도의 깨끗하심과 같이 자기를 깨끗게 하는 거룩을 향한 열정을 갖게 되는 것입니다.

 

청년 여러분! 요한의 권면을 귀담아 들으십시요!
“보라 아버지께서 어떠한 사랑을 우리에게 베푸사 하나님의 자녀라 일컬음을 받게 하셨는가, 우리가 그러하도다”(요일3:1)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에게 부워졌습니다. 하나님의 자녀요! 영원한 생명을 소유케 하신 그 크신 은혜를 바라볼 때, 우리는 신앙의 열정을 갖게 되는 것입니다.

 

5. 한 청년의 카톡을 새벽에 확인했습니다.
"전도사님! 제가 들어와서 바로 기절하듯이 잠들어서 지금 일어났습니다. 그런데 일어나보니 몸상태가 말이 아니네요. 두통 오한 감기몸살기운이 몸에 달라붙어서 심해지려고 하는게 몸으로 느껴집니다..ㅜ.ㅜ  최근에 이렇게 컨디션이 안 좋은 적이 없었는데 성탄때부터 쌓아둔 피로가 지금 터지는것같습니다. 걱정끼쳐드리는거 싫어서 말씀 안드리려했는데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셀 아이들, 맡겨진 영혼들 심방도 해야 하구, 기도도 해야하구, 할일은 많은데 머리랑 몸이랑 따로노니까 괴롭습니다. 빨리 일어나고 싶어서 기도 부탁드립니다!!

먹고 살때는 몰랐는데 내 몸이 내 것이 아니게 되니까, 몸이 아플 때 맡겨주신 영혼들을 온전히 섬길 수 없다고 생각하니 죄스럽네요. 밤 사이에 신유의 손길로 어루만져주실 하나님을 기대하며 기도합니다! 지금은 카톡 쓸 기운도 없네요... 죄송해요 근데 기도해주세요. 기도할 때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믿기에 보냅니다. 새벽에 말씀 전하시는 전도사님위해도 기도하겠습니다! 늘 기도합니다. 평안한 밤 되세요!!"

 

6. “먹고 살 때는 몰랐는데, 내 몸이 내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니까...”

이 글을 읽으며 부활의 소망 안에서 ‘신앙의 낭만’을 누리는 청년의 모습을 봅니다.
“주를 향하여 ‘이 소망’을 가진 자마다...” 바로 여기에 우리의 능력이 있습니다.

 

우리는 다 하나님께로부터 ‘비자’를 받아 이 땅에 온 ‘여행자’입니다. 그래서 각자에게 주어진 이 땅에서의 시간은 다 다릅니다. 그러나 우리가 하나님께로부터 온 ‘나그네’라는 것을 기억할 때, 우리는 신앙의 낭만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추천

댓글 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다음글 영적 세계의 마스터 키;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 서민기 2017.01.24 0 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