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설교말씀

  • 홈 >
  • 매주설교말씀 >
  • 담임목사설교말씀
담임목사설교말씀
2018년 8월 26일/ 금송아지의 사건과 모세 김용훈 2018-08-27
  • 추천 0
  • 댓글 0
  • 조회 123

http://cellchurch.onmam.com/bbs/bbsView/44/5469055

 

 

 [성경 본문] 출애굽기 32:30-35절(개역개정)

 

30 이튿날 모세가 백성에게 이르되 너희가 큰 죄를 범하였도다 내가 이제 여호와께로 올라가노니 혹 너희를 위하여 속죄가 될까 하노라 하고
31 모세가 여호와께로 다시 나아가 여짜오되 슬프도소이다 이 백성이 자기들을 위하여 금 신을 만들었사오니 큰 죄를 범하였나이다
32 그러나 이제 그들의 죄를 사하시옵소서 그렇지 아니하시오면 원하건대 주께서 기록하신 책에서 내 이름을 지워 버려 주옵소서
33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내게 범죄하면 내가 내 책에서 그를 지워 버리리라
34 이제 가서 내가 네게 말한 곳으로 백성을 인도하라 내 사자가 네 앞서 가리라 그러나 내가 보응할 날에는 그들의 죄를 보응하리라
35 여호와께서 백성을 치시니 이는 그들이 아론이 만든 바 그 송아지를 만들었음이더라 -아멘-​

 

 

​  출애굽기는 모세가 기록하였습니다. 내용은 모세의 출생(2장)으로부터 시작하여 열 가지 재앙(7:14-11:10절)과 노예의 땅 애굽에서 해방되어 나오는 일, 시내산 언약과 십계명(19-24장), 성막 건축(25-31장), 금송아지 사건(32-34장), 성막과 기구들을 완성(35-40장) 등 입니다. 본문은 애굽에서 나온 백성들이 시내산에서 진을 치고 모세가 산에 올라가서 40여일이 지나도록 연락이 안 되자 모세의 형 아론을 중심으로 "금송아지 우상숭배" 사건을 일으키는 상황입니다. 우리가 금송아지 우상숭배 사건에서 마음에 새겨야할 것이 있습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지도자 모세의 백성들을 위한 중보(중재)의 기도입니다. 모세는 백성들이 십계명의 1, 2, 3계명을 지키지 않고, 우상을 만든 것을 본문 30절에서 "너희가 큰 죄를 범하였도다"고 하며 탄식합니다. 31-32절에 모세는 하나님께 백성들의 죄를 고백하며 용서를 구합니다. 모세는 백성을 구하는 대신 자신의 이름을 생명책에서 지워달라고까지 하면서 기도합니다. 이처럼 진정한 지도자는 백성들을 살리기 위한 모든 노력을 해야 합니다.

 

둘째, 하나님은 여전히 사랑의 끈을 놓지 않으시고, 용서하시기를 원하십니다. 공의로우신 하나님께서는 죄를 범하면 벌을 주시지만, 회개하고 돌이키는 사람은 버리지 않으시며 새롭게 사용하십니다. 구약성경 말씀에서 간사하고 이기적인 야곱을 연단시키셔서 이스라엘이 되게 하셨으며, 신약성경에는 예수님을 세 번씩이나 부인한 베드로를 초대교회의 반석이 되게 하셨습니다. 또한 유대인을 핍박하던 사울을 변화시켜서 위대한 선교사 바울이 되게 하셨습니다.

 

셋째,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지도자 모세의 부재 가운데 불안함과 아직도 희미하게만 인지되고 있는 하나님에 대한 인식이 만들어낸 결과라는 것입니다. 금송아지는 애굽에서 종노릇할 때 섬기던 많은 우상 신들의 하나입니다. 그러므로 금송아지 사건은 애굽의 문화와 풍습에 물들어 있던 백성들이 종교적 습관과 제도를 따라 행한 죄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들은 보이지 않는 영이신 하나님보다 눈에 보이는 하나님을 원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인식하기보다 자기중심으로 인식하려고 한 것입니다.

 

  여러분! 금송아지 사건을 통하여 지도자는 죄와 타협하지 않고, 회개를 촉구하며, 공동체의 죄에 대하여 용서의 기도를 잊지 말아야 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죄를 회개하고 돌이키는 사람은 용서해 주시는 사랑과 긍휼의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여러분! 신앙생활은 '나'의 생각대로 하나님을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며 '나'를 맞춰가야 잘못 된 길로 가지 않는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도움질문

1. 여러분은 습관이나 문화의 풍습으로 물들어 아직도 버리지 못한 우상은 없습니까?

2. 여러분은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이라도 지도자로서 사랑하고 기도할 수 있습니까?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아멘”  ​ 

    추천

댓글 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2018년 9월 2일/ 상황속에서 사진 김용훈 2018.09.03 0 95
다음글 2018년 8월 19일/ 은혜를 넘치게 하시는 하나님! 사진 김용훈 2018.08.20 0 93